Skip to main content

보도자료

게시물 목록

기와로 살펴보는 백제ㆍ신라의 대외교류 양상

by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 | 작성일 16.11.01 | 수정일 16.11.01 | 조회수 994

-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6~7세기 백제ㆍ신라 기와의 대외교류』학술대회 개최 / 11.3. -


  문화재청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소장 배병선)는 한국기와학회(회장 김유식)와 공동으로 오는 3일 오후 1시 30분 서울국립고궁박물관 강당에서『6~7세기 백제ㆍ신라 기와의 대외교류』라는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대회는 부여 관북리, 익산 제석사지 등 백제 사비기 유적의 발굴성과와 치미 등 최신 출토유물을 소개하고, 경주 월성해자, 황룡사지 등 신라유적에서 확인되고 있는 백제계 신라 기와의 제작 동기와 제작기술 등을 사비기 백제 기와와 비교함으로써, 양국 건축문화 교류의 의미를 재조명하기 위해 기획하였다.

 

  이날 공동학술대회는 발표와 종합토론으로 구성되어 있다. 먼저 ▲ 기조강연(최맹식/국립문화재연구소장)을 시작으로 ▲ 사비 시기 백제 수막새의 변천을 4단계로 살펴본 ‘6~7세기 사비기 백제 막새’(윤용희/국립김해박물관), ▲ 백제와 신라의 기술 교류과정을 통해 기와 제작기술 양상과 양국 교류의 실체를 분석한 ‘6~7세기 신라 수막새에 보이는 백제 조와기술의 영향’(최영희/강릉원주대학교), ▲ 7세기 말 통일신라 시대 기와 속 백제적인 요소와 의미를 살펴보는 ‘6~7세기 백제계 신라 평기와의 검토’(유환성/서라벌문화재연구원), ▲ 부여와 차이를 보이는 익산지역 백제 수막새에 관한 ‘익산 제석사지 출토 수막새에 대한 검토’(전용호/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 ▲ 왕흥사지 발굴조사에서 출토된 특수기와 ‘치미’를 소개하는 ‘부여 왕흥사지 출토 기와 소개’(양숙자/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가 차례로 발표된다.

 

  발표가 끝나면 신창수 백두문화재연구원 이사장을 좌장으로 종합토론이 펼쳐져 발표자 전원을 비롯한 전문가들과 함께 발표 내용에 관한 공유와 주제에 대한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이번 공동학술대회는 주제와 관련한 내용에 관심 있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더 자세한 내용은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041-830-5640, 5660)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설명사진

<안내 홍보물>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 이은석 연구관(☎041-830-5640), 이병훈 연구사(☎041-830-5660)☎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전 글 백제 왕도 익산 왕궁리 유적, 청소년에게 한걸음 더 가까이!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 16.10.11
다음 글 부여 왕흥사지에서 국내 최고(最古)의 치미 출토 국립문화재연구소 16.11.03
  • (33123)충남 부여군 규암면 충절로 2316번길 34(외리 459번지)|
  • 도로명 주소안내|
  • 대표전화 041-830-5600|
  • 팩스 041-830-5629

Copyright 2013 Buyeo National Research Institute of Cultural Heritage.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